‘착한 가게’ 지도가 있다고? “혼자 알기 아까운 동네가게 많이 알려져야 좋잖아요”

서울 성산동 주택가의 카페 ‘이로운’에 가면 콩물과 콩크림스파게티를 먹을 수 있다. 주인 노형근씨가 친환경 재배된 대두(大豆)를 직접 삶아 요리한다. 주방에선 플라스틱 용기를 찾아볼 수 없고 설거지도 친환경 세제로 한다. 계산대 앞 유리병에 이름과 생년월일을 적어 넣으면 생일에 맞춰 ‘에코 도자기컵’을 준다. 일회용 종이컵을 줄이자는 뜻을 담아 손님들에게 건네는 생일선물이다.

충북 청주시 봉명동 햄버거집 ‘올리’의 햄버거에는 햄이 없다. 두부를 만들 때 나오는 비지로 패티를 만들어 유기농 채소와 함께 우리밀 빵에 끼운다. 충북에서 생산된 재료만 쓰는 로컬푸드이자 유기농 웰빙음식인 ‘올리버거’의 값은 겨우 2300원. 패스트푸드의 홍수 속에서 아이들을 위한 먹거리로 개발해 6년째 이 동네를 지키고 있다.

술집과 옷가게가 즐비한 서울 홍익대 앞에 2년 전 ‘땡스북스’란 작은 서점이 생겼다. 1994년 5600개가 넘던 서점이 1500개로 줄어든 지금 ‘동네서점’의 롤모델이 되겠다며 문을 열더니 강남 가로수길에 2호점까지 냈다. ‘좋아하는 책을 편안한 공간에서 고르는 즐거움’을 위해 책만 빼곡한 동네책방의 외형을 벗고 여유로운 인테리어와 커피 향, 잔잔한 음악을 입었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7100945&code=1113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