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생물다양성 지도만들기 큰 호응

 

(김형운 기자)  수원시가 지역의 생물다양성을 조사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수원시 생물다양성 지도만들기 커뮤니티 맵핑’ 시스템이 수원시에 서식하는 식물, 곤충, 동물 등을 파악하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커뮤니티 맵핑’(community mapping)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이용해 지역 주민들이 공동체의 공통 관심사를 주제로 지도를 만들어가는 것이다. 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해 다양한 정보를 직접 지도에 표시할 수 있다.

수원시가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수원시 생물다양성 지도만들기’는 시민들이 수원 곳곳에 서식하는 생물 정보를 수집해 지도에 등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지난 1년 동안 530여 건이 등록됐다. 식물이 300종으로 가장 많았고, 곤충(104종), 조류(80종), 양서파충류(16종), 어류(12종), 포유류(9종), 생태계 교란종(3종)이 뒤를 이었다.

‘수원시 생물다양성 현황맵’(http://www.mapplerk2.com/suwon)에 접속하면 어느 동(洞)에 어떤 생물이 서식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지도에 표기된 생물종 아이콘을 클릭하면 생물 이름 발견자 이름, 발견 날짜와 시간 등 상세한 정보를 볼 수 있다.

정자동에서는 오색 딱따구리, 오목천동에서는 꽃마리, 금곡동에서는 수리부엉이가 발견되기도 했다. 좀집게벌레, 날개띠좀잠자리, 살갈퀴, 꼭두서니 등 생소한 이름의 동·식물도 많다.

생물다양성 지도 만들기에 참여하려면 ‘수원시 생물다양성 현황맵’ 홈페이지에 접속하거나 스마트폰에서 ‘Mappler K2’ 애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아야 한다.   (생략)

 

출처 http://www.seoul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87053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