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연세대는 원주캠퍼스 작업치료학과가 2018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지역장애인단체인 원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공동으로 ‘평창 2018 장벽없는 지도만들기 커뮤니티매핑데이’ 행사를 커뮤니티매핑센터와 협력해 16일 원주에서 연다고 10일 밝혔다.

장애인들이 전동휠체어 등을 통해서도 쉽게 접근 가능한 접근성시설을 안내하는 접근성지도를 구현하고자 하는 시도는 이전에도 있었지만, 일시적인 인력 동원을 통해 자료를 조사하고 입력하는 것으로는 지속적인 업데이트가 불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었다.

연세대 원주캠과 원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행사를 통해 접근성지도 사용자인 장애인 본인들이 파악하고 있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변화된 접근성정보들이 즉시 반영되도록 해 기존 접근성지도가 갖고 있는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장애인 접근성지도 어플리케이션을 제작할 예정이다.

지속가능한 접근성지도의 제작을 위해 접근성지도 제작에 경험이 많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이슈를 지도앱 제작을 통해 지역사회가 함께 이슈해결에 참여케 하는 커뮤니티매핑센터와 임완수 박사의 도움을 받는다. 임 박사는 미국 메헤리의대 부교수 및 커뮤니티매핑인스티튜트 소장으로 재직중으로 한국에 커뮤니티매핑센터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행사를 통해 전국 어디서나 사용자가 정보 입력이 가능한 장애인 접근성지도 어플리케이션을 제작/공개할 계획이다. 해당 어플리케이션을 내년 3월 평창 동계장애인올림픽을 위해 방문하는 관광객과 참가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영어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커뮤니티매핑 행사를 원주를 시작으로 평창 정선 강릉 등 장애인올림픽 개최지들에도 차례로 진행하게 된다.

행사를 통해 파악되는 30cm이하의 계단이 있는 기관들 중 경사로 설치를 희망하는 기관에게는 원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에서 실시하는 이동식 경사로 무료설치사업인 ’30cm의 기적’과 연세대학교 창업동아리 MLP(Make Level Paths)의 초경량/저가형/이동식 경사로인 FFF(First Floor Free)경사로 깔아주기 캠페인인 ‘턱들을 깨자’를 통해 경사로 설치를 검토 후 지원하게 된다.

나동욱 기자  moai@veritas-a.com

<저작권자 © 베리타스알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