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플레이스는 장애인에 그림의 떡”…편의시설 ‘전무’

 

[앵커]

IT 정보기술의 발달로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쉽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시대가 됐지만 장애인에겐 딴 세상 얘기입니다.

장애인이 갈 수 있는 곳을 찾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특히 새롭게 떠오르는 명소, 이른바 힙플레이스는 그림의 떡입니다.

공민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쾌적한 공원과 독특한 맛집으로 명소가 된 서울 연남동입니다.

장애인들에겐 이곳은 큰 도전입니다.

워낙 울퉁불퉁한 길이 많습니다.

[“덜컹덜컹하다 보면 손을 떨어뜨릴 수도 있고. 되게 위험한 길이죠.”]

출입로 한가운데 대형 화분이 놓여있습니다.

[“가는 길인데 이걸 막았다는 게 잘못이잖아.”]

주택을 개조해 만든 가게들도 ‘그림의 떡’입니다.

턱과 계단, 경사로가 가로막습니다.

[감경민/서울시 강서구 : “내가 맛집을 간다라는 것보다 내가 갈 수 있는 곳을 찾아서 가는 거기 때문에.”]

이 때문에 정부는 최근 장애인용 지도 제작을 시도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못 냈습니다.

[지자체 지도서비스 관계자/음성변조 : “장애인 이동권 같은 것들이 워낙 또 크니까, 범위가… 기준이나 가이드 같은 게 없으니까 더 힘든 거죠.”]

보다 못해 장애인들이 스스로 나섰습니다.

장애인들은 시민단체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모바일용 장애인 지도를 제작합니다.

[임완수/커뮤니티매핑센터 대표 : “베리어 프리, 장벽 없는 지도 만들기 해가지고 만든 거고요. 장애인 편의시설을 같이 지도 위에 담고.”]

하지만 워낙 광범위하고 까다로운 작업이라 더디기만 합니다.

[김민호/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많은 비용이 드는데, 그 비용만큼 경제적 효과가 덜하기 때문에 공공의 역할일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정보가 삶의 질이자 경쟁력인 IT 정보화 사회,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정보 격차는 점점 더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공민경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